관리자
  2021 신년사
  
첨부화일1 :
2021신년사.png (524918 Bytes)



신 년 사

2021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전 세계로 퍼진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이 질병에 노출된 수많은 사람뿐만 아니라 의료체계의 붕괴, 이로 인하여 발생한 경기침체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하여 취해진 선제적 조치로 인하여 자유와 안정적인 삶을 위협함으로써 사람들은 정신적 육체적 그리고 경제적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교회 특성상 성도가 함께 예배하고, 음식을 나누며 교제하고 복음을 전하는 일까지 거의 모든 활동이 소통과 만남이 동반되는 것이다 보니 일부 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방역 당국과 언론에 집중 조명을 받음으로 인하여 한국교회는 이제까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길을 가고 있습니다. 대면 예배와 식사 그리고 모든 소모임이 금지당하는 고통을 감내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교회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금은 예배의 본질을 회복하고, 힘써 하나님을 알며, 말씀을 배우고 들은 바를 지켜 행할 때입니다. 무너진 단을 수축하고, 의의 흉배를 붙이고 구원의 투구를 쓰고 믿음의 방패를 들고 성령의 검으로 영적 전장으로 전진해 나갈 만반의 준비를 하는 시간입니다. 여호와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또 여호수아에게 말씀하신 것처럼 ‘너희 발바닥으로 밟는 곳을 모두 내가 너희에게 주었다’는 승리의 약속을 믿고, 일어서 항오를 벌리고 소리칩시다. 예수는 구세주! 성령 충만! 말씀 충만!
사랑하는 동역자 여러분! 우리에게 소망이 있음은 지금까지 코로나19의 높은 파도가 몰려왔음에도 우리는 한 척의 전선(구원의 방주)도 단 한명의 군사도 잃지 않았습니다. 대신 우리는 이 높은 파고를 헤쳐나갈 준비를 마쳤습니다. 우리는 모두 주의 전사로 성령 충만한 목회자와 성도입니다. 우리의 가슴이 열방에 복음을 전하고자 하는 열망으로 뜨겁지 않습니까? 이제 우리 모두 사자처럼 부르짖어 기도하며 생명의 복음을 전합시다. 손을 내밀어 병자를 고칩시다.
만왕의 왕이신 우리 주 예수께서 명하십니다. ‘2021년 새날이 밝았으니 북을 쳐라! 전진 나팔을 불어라!’ 포스퀘어 믿음의 용사들이여~ 우리 다같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함성을 지르며, 사중 복음의 깃발을 높이 들고 세상을 향해 달려나갑시다.

대한예수교 복음교회 총회장 정인석 목사
2021-01-06 17:57:46